산지골이야기산지골지기의 소소한 일상이야기

독사와 고양이

Author
Jinkook Yoo
Date
2019-08-21 08:17
Views
640



독사와 고양이가 싸우면 누가 이길까?
독사도 독사 나름일 것이고
고양이도 고양이 나름일 것이다.
예전에 사냥개인 코카 스파니엘을 몇 마리 키운 적 있다.
용감하고 솜씨 좋은 녀석 코시는
매년 마당에 출몰하는 뱀을 서너 마리 잡는 반면,
소심하고 겁이 많은 콜라는
뱀에게 두 방이나 물려 일주일 동안
하마 얼굴로 고생한 적이 있다.
퉁퉁 부어 주둥이가 거의 다섯 배로 부었었는데
그것도 즉시 병원으로 달려가서
해독 주사 맞히고 꾸준히 약을 먹였는데도 그랬다.
고양이와 뱀이 싸워도
아마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느닷없이 뱀 이야기를 하게 되는데
나는 오늘 아침 마당에서 뱀을 보았다.
커피 한 잔 들고 마당에 나섰다가
하마터면 밟을 뻔했다.
뜨거운 커피를 쏟을 뻔 했는데
다행히 뱀은 죽어있었다.
자세히 보니 흑색의 독사가
목이 꺽인 채 죽어 있었다.
나는 지난 밤 자다가 이불 속에서 들었던
끔찍한 소리가 떠올랐다.
(아~그 소리가 그 소리였구나...)
창 밖에서 고양이가 하악질을 하고
무시무시한 소리를 내며 싸우는 모양이었다.
아내도 잠이 깨어
“수리랑 서리가 싸운다. 저 놈들이 왜 싸우지?”
하고는 다시 잠들었는데 이제 와서 보니
수리가 뱀을 잡느라 일으킨 소동이었다.
나는 징그러운 뱀을 멀리 덤불속으로 던져버렸는데
한참 뒤에 내가 뱀을 발견한 곳에서
수리가 두리번거리며 찾고 있었다.
분명 여기 있을 텐데 어디 갔지? 어디 갔지? 하며
찾는 걸보니 웃음이 나왔다.
범인은 범행 현장에 다시 나타난다는 말이 떠 올랐다.

수리는 독사도 잡는 끔찍한 녀석인데
아내는 수리가 이뻐서 어쩔 줄을 모른다.
아침에 눈 뜨면 커피 한 잔 들고
수리야~하며 아침 인사하러 나가고
밤에 잠자리에 들기 전에 수리에게
굿 나잇~ 하며 한번 쓰다듬어 준다.
수리를 끔찍하게 이뻐하는 아내는
하루 종일 수리랑 교감하는데
마치 아기를 키우는 것 같다.
수리는 마당 냥이지만
틈만 나면 엄천골짝을 돌아다니는 자유로운 영혼이라
하루의 절반 이상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아내는 수시로 수리를 찾는다.
“수리야~ 수리야~어딨니?”
아내가 수리를 부르는 소리는 리듬이 있어
노래를 부르는 것처럼 들린다.
수는 낮은 8분 음표, 리는 고음의 4분 음표,
야~는 다시 낮은 2분 음표로
제목을 모르겠는데 조용필의 노랫말 중
“ 엄마야~나는 왜 자꾸만 보고싶지~” 에 나오는
엄마야 와 비슷한 리듬이다.
다만 아내가 부르는 노래에는
즐거움과 사랑이 가득 담겨있다.




Number Title Author Date Views
Notice
곶감 판매 공지
Author Jinkook Yoo Date 2017.12.18 Views 4501
Jinkook Yoo 2017.12.18 4501
Notice
산지골이야기가 책으로 나왔습니다.
Author Jinkook Ryu Date 2017.07.06 Views 4100
Jinkook Ryu 2017.07.06 4100
Notice
My first foreign guest
Author Jinkook Ryu Date 2017.07.06 Views 3988
Jinkook Ryu 2017.07.06 3988
251
사소한 행복
Author Jinkook Yoo Date 2019.09.19 Views 436
Jinkook Yoo 2019.09.19 436
250
곶감판매 공지
Author Jinkook Yoo Date 2019.08.29 Views 591
Jinkook Yoo 2019.08.29 591
249
브랜드가 뭡니까?
Author Jinkook Yoo Date 2019.08.22 Views 579
Jinkook Yoo 2019.08.22 579
248
독사와 고양이
Author Jinkook Yoo Date 2019.08.21 Views 640
Jinkook Yoo 2019.08.21 640
247
곶감쟁이 이야기
Author Jinkook Yoo Date 2017.12.18 Views 5805
Jinkook Yoo 2017.12.18 5805
246
감수확
Author Jinkook Yoo Date 2017.10.31 Views 4009
Jinkook Yoo 2017.10.31 4009
245
깔끔떨기
Author Jinkook Yoo Date 2017.10.27 Views 3717
Jinkook Yoo 2017.10.27 3717
244
숙성
Author Jinkook Yoo Date 2017.10.26 Views 3935
Jinkook Yoo 2017.10.26 3935
243
정진
Author Jinkook Yoo Date 2017.10.26 Views 3259
Jinkook Yoo 2017.10.26 3259
242
짖는 개 길들이기 2
Author Jinkook Yoo Date 2017.10.16 Views 3330
Jinkook Yoo 2017.10.16 3330